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민권익위, 지심도 고충민원 조사 관련 거제시 방문

기사승인 2020.11.20  15:13:51

공유
default_news_ad1

- 지심도 현장 확인 및 거제시장과 면담
상생방안 모색 위한 ‘협의체 구성’ 약속

지심도 고충민원 조사와 관련,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가 지난 13일 거제시를 방문했다.

거제시 일운면에 위치한 지심도는 한려해상국립공원으로 15개의 건물에 23세대 36명의 주민이 전입, 시의 관광 명소화 사업 추진과 관련해 지난해부터 시·주민 간담회, 시의회 간담회, 주민 공청회 등을 수차례 열어 상생방안을 논의 중이다.

이날 현지 조사에는 권태성 부위원장을 비롯, 임진홍 민원조사기획과장, 최명식 담당 서기관 등 4명이 동행했다.

국민권익위는 지난 8월 거제시청에서 열린 고충민원 중재회의를 시작으로 10월 김태응 상임위원의 지심도 현지 확인 등 시·주민 간 갈등 해결을 위해 이미 시를 2차례 방문, 이번이 3번째 방문이다.

앞선 고충민원 중재회의에서 국민권익위는 섬 주민들의 협의(안)에 대해 거제시에 검토 및 회신을 요청했다. 이에 시는 지심도 주민들의 불법 건축물 및 상업 행위의 양성화는 토지 매각이 선행 돼야 하나 쉽지 않다는 입장을 전달한 바 있다.

국민권익위는 이날 지심도 현장을 방문해 도시재생과장의 지심도 내 현황 설명을 듣고, 지심도 주민 대표 이상철 씨를 만나 주민 의견을 청취했다.

이어 오후에는 변광용 시장과의 면담을 통해 지심도 관광 명소화 사업과 지심도 내 거주민들이 상생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함께 모색했다.

권태성 부위원장은 “여러 민원을 통해 기관과 민원인 간의 중재를 해온 경험이 있다. 권익위가 주관하여 시와 주민 그리고 관계 기관이 함께 지속적으로 의견을 교류할 수 있는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제안 했다.

변광용 시장은 “지난 공청회에서도 말씀 드렸듯이, 어떤 방식으로든 논의하고 의견을 교환할 수 있는 자리를 지속 마련해 의견을 차이를 좁혀 나간다면, 머지않아 상생할 수 있는 묘안이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 고충해결을 위한 국민권익위에 현장 조사에 적극 협조 하겠다”고 말했다.

거제 신서용 기자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