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걱정 반 설렘 반’ 고3 첫 등교…“반갑다, 친구들아”

기사승인 2020.05.21  14:36:52

공유
default_news_ad1

- 교문 앞 발열 검사 및 손소독, 교실·급식소 거리유지
충무고, 고3 학생 장미꽃 한 송이 전달 이벤트 ‘훈훈’

“보고싶었다, 얘들아~! 건강한 학교생활을 응원한다”

코로나19로 5차례나 연기된 고등학교 3학년들이 80일 만에 등교에 나섰다.

지난 20일 충무고등학교(교장 박양동)에는 마스크를 쓴 학생들로 오랜만에 학교 앞이 북적거렸다.

학생들은 등교 시간에 맞춰 오전 7시 30분부터 하나둘씩 교문을 들어섰다. 학교 앞 걸린 현수막이 학생들을 먼저 반겼다. “코로나19 극복, 어서와~ 올해 학교는 처음이지?” 교사들이 준비한 현수막 문구는 학생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와 정말 오랜만에 학교에 온다. 반갑다 얘들아” 멀리서 한 학생의 반가운 목소리가 들려온다. 친구들과 등교하는 학생들의 얼굴에는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과 안부를 묻고, 걱정 반 설렘 반 생기 가득한 얼굴로 삼삼오오 모여 등교했다.

교사들도 그토록 기다렸던 학생들의 반가운 얼굴을 맞이하며 학생들을 마중 나와 반가운 인사를 건넨다. 모여있던 학생들은 학교 현관을 들어서자 어색한 ‘거리두기’를 시행하며 차례로 발열 검사를 맡는다. 발열 검사가 끝난 뒤에는 손소독제 차례다. 학교에서는 건강상태를 체크하며 학생과의 첫 대면 인사를 나눴다.

충무고는 이날 그동안 수고한 학생들을 위한 환영의 의미로 ‘장미꽃 전달 이벤트’를 마련했다.

발열 검사와 손소독을 한 학생들의 손에는 색색의 장미꽃 한 송이가 들렸다. 학교에서 준비한 선물을 받은 학생들은 함박웃음을 지으며 각자 교실로 향했다.

학교에서는 이날 고3 학생들의 등교에 교직원들이 조기 출근, 현관에 설치된 열화상 카메라로 학생들의 건강을 확인했다. 학생 좌석 배치와 교실 환경도 거리두기에 맞춰 학생 간 거리를 충분히 유지했다. 점심시간에 맞춰 4교시 종료 30분 전에는 또다시 발열 검사와 손소독이 진행됐다. 급식소도 마찬가지로 2m이상 안전거리 유지를 철저히 했다.

충무고 3학년 학생은 “그동안 만나지 못한 친구들과 선생님을 뵐 수 있어 너무 반갑다. 오랫동안 기다려온 등교에 걱정이 된 것도 사실이다. 하지만 이렇게 학교에 오자마자 생각지도 못한 장미꽃 선물을 받아서 놀랐고, 그만큼 우리를 기다려주신 선생님들의 마음이 전달 돼 감사한 마음이다. 친구들과 거리를 조절하면서 수업에 임하겠다”고 등교 소감을 밝혔다.

하태일 교무부장은 “고3 학생들의 등교수업을 앞두고 걱정이 많았다. 학생들이 건강하게 등교하는 모습을 보니 감회가 새롭다. 학교에서는 학생의 안전을 위해 학교 방역과 학생들의 건강 상태를 수시로 점검하고 있다. 학생들이 수업에 집중할 수 있도록 감염병 예방·관리 및 안전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박초여름 기자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