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고성 거산리 마애약사여래좌상,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지정

기사승인 2020.02.21  10:50:28

공유
default_news_ad1

- 고려 전기 불상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659호 지정

고성군 거류면 거산리 산43번지 일원에서 발견된 고려 전기로 추정되는 '고성 거산리 마애약사여래좌상'의 문화재 지정신청이 지난해 4월부터 시작돼 고성군의 자체 조사 및 경상남도 문화재위원들의 심의를 거쳐 지난 6일자로 지정 고시됐다.

거산리 마애약사여래좌상은 거류산 북쪽 해발 350m 지점으로 크기 약 5m의 큰 바위 서쪽 평평한 면에 높이 254㎝ 크기로 새겨져 있으며, 얇은 선으로 새긴 신체 위에는 가사(袈裟)가 이중착의(二重着衣)로 걸쳐진 형식이다. 상반신을 보면, 오른손을 어깨까지 들어 올린 시무외인(施無畏印)을 취하고 있으며, 왼손에 보주(寶珠, 장식구슬)를 든 약사불이다. 하반신은 큰 연꽃을 엎어 놓은 모양의 무늬(복련, 覆蓮)가 새겨진 대좌(臺座) 위에 결가부좌(結跏趺坐)로 좌선한 형태다.

마애약사여래좌상의 주요 특징은 둥글넓적한 얼굴에 과장된 이목구비, 짧고 선명한 목의 삼도(三道), 부조(浮彫, 돋을새김)로 새긴 머리와 얇은 선으로 표현한 몸 등이다. 이는 고려 시대 전기 마애불의 중요한 특징 가운데 하나로 볼 수 있다.

고성군 관계자는 "고성의 특색을 보여주는 매우 가치 있는 마애약사여래좌상에 대해 앞으로도 경상남도 문화재로서 관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