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사설] 서부경남 KTX의 힘찬 기적소리

기사승인 2019.11.15  11:05:36

공유
default_news_ad1

통영·거제·고성 지역의 오랜 숙원이었던 남부내륙철도사업(서부경남 KTX)의 힘찬 기적소리가 들린다.

경남도가 서부경남 KTX 타당성 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 용역업체 선정을 마무리하고 국토부가 본격적인 용역에 착수, 사업에 날개를 달았다.

서부경남 KTX는 1966년 경북 김천-경남 삼천포 철도 기공식으로 추진된다. 하지만 국제부흥개발은행(IBRD)의 회의적인 경제성 평가와 재원조달 등 어려움으로 사업이 중단됐다.

2016년 제3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되면서 사업이 재추진되는 듯 했으나 2014∼2017년 국가재정사업 예타조사에서 비용대비 편익(B/C)이 0.72로 좌절됐다.

김경수 도지사가 이 사업을 예타 면제 정부 재정사업으로 추진하면서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통영은 물론 고성, 거제 지역 국회의원, 도의회, 시군 시민단체 등도 일제히 건의서를 정부에 전달하고 조기 착공을 외쳤다. 결국 정부 예타 사업 최대의 수혜를 입었다.

이번 용역은 삼보기술단 컨소시엄이 향후 1년간 110억 예산으로 노선 및 정거장 등의 위치, 철도수송예측, 공사내용 기간 및 사업시행자, 공사비 및 재원조달계획 등을 살피게 된다. 용역이 끝나면 기본 및 실시설계에 곧바로 착수, 2022년 착공, 2028년 개통이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

경북 김천에서 합천·진주·고성·통영·거제를 잇는 172㎞ 고속철도가 완공되면 수도권과 남해안이 2시간대로 단축, 미래 신성장산업 육성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또 경남의 수부 도시인 창원을 중심으로 중·동부 경남에도 긍정적 효과가 기대된다. 새 철길을 이용, 열차 두 대를 연결한 중련열차가 서울에서 출발, 진주에서 분리한 뒤 창원과 거제로 각각 운행되기 때문이다. 대규모 사회간접자본(SOC) 사업 추진으로 10조원의 생산 유발효과와 8만개의 일자리도 생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남 방문객 1천만 시대도 예측된다.

이 철도가 암울한 지역경제 심장을 다시 살리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나아가 남북철도로 쭉 뻗어나가 중국과 러시아를 잇는 동북아시아의 허브이자 유럽을 연결하는 첫 관문이 되길 기원한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