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대우조선, 조선업계 최초 축발전기모터시스템 국산화 성공

기사승인 2019.11.05  10:30:08

공유
default_news_ad1

- 국내 업체들과 3년에 걸쳐 공동개발 완료…사업화 양해각서 체결
환경규제 적극 대응 및 경쟁력 확보 선박 수주시장 우위 선점 기대

   
▲ 지난달 23일 부산에서 대우조선해양 최동규 전무(가운데), 시엔에이전기 인웅식 대표(왼쪽), 효성중공업 김영환 전무(오른쪽)가 축발전기모터시스템 국산화 개발 제품 사업협력 양해각서 체결식을 가진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대표이사 이성근)이 강화되는 온실가스 배출규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축발전기모터시스템(SGM, Shaft Generator Motor)을 국내 조선업계 최초로 국산화에 성공하며 친환경 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은 축발전기모터시스템 국산화 개발을 완료하고 공동개발 파트너사인 시엔에이전기 및 효성중공업과 사업화에 대한 양해각서 서명식을 가졌다고 지난달 24일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 서명식에는 대우조선해양 기술본부장 권오익 전무와 중앙연구원장 최동규 전무, 시엔에이전기 인웅식 대표, 효성중공업 김영환 전무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축발전기모터시스템은 운전 중인 선박 추진엔진 축의 회전력을 이용해 전력을 생산하는 친환경 기술이다. 이로 인해 선박 운항에 필요한 전기를 생산하는 발전기 가동을 줄여 연료비 절감과 함께 이산화탄소 및 황산화물 발생을 줄일 수 있다.

최근 국제해사기구(IMO)를 중심으로 강화되고 있는 온실가스 배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연비 효율 향상 및 발전기 엔진의 운전 의존도를 낮추는 목적으로 선주사들로부터 축발전기모터시스템에 대한 적용 요구가 계속 증가하고 있다.

이런 선사들의 요구를 반영해 대우조선해양이 축발전기모터시스템의 국산화에 성공하면서 기존 해외 제품보다 낮은 투자비용으로 이 시스템을 선박에 공급할 수 있게 됐다. 대우조선해양은 주요 고객들에게 기술 설명회를 개최해 많은 호평을 얻고 있으며, 친환경 선박 기술 분야에서 다시 한 번 세계 최고 기술력을 입증하고 있다.

대우조선해양 권오익 전무는 "국내 기자재업체와 함께 안전성과 신뢰성을 한 차원 높인 친환경 솔루션을 선주에게 제공할 수 있게 돼 기쁘다. 국내 기자재업체와 함께 이뤄낸 성과라 더 의미 있는 일이다"고 말했다.

시엔에이전기 인웅식 대표와 효성중공업 김영환 전무는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전 세계 많은 선주들에게 인정받아 온 대우조선해양이 국내 업체와 함께 국산화를 시행한 것에 대해 감사의 뜻을 전한다. 이번 제품개발을 계기로 상호협력과 상생관계를 더욱 공고 해 세계 시장을 선도하는 기업으로 함께 나아가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강화되는 온실가스 배출규제에 대응하고 차별화된 기술로 시장 판도를 바꾸고 주도하는 '게임체인저'가 되기 위해 특허기술이 집약된 LNG 연료추진선, 선저 공기윤활시스템, 요소수 생성공급장치 등 신기술·신제품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또 대우조선해양의 이번 제품개발을 시작으로 향후 배터리 및 연료전지 기술 등을 접목한 다양한 친환경 기술들의 국산화 개발이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신서용 거제본부장 y4332@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