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통영시 관광 상품 개발 편향, 시민편의는?

기사승인 2019.09.20  10:43:47

공유
default_news_ad1

- 해저터널 리모델링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용역 최종보고회
터널 준공 87년 경과…구조물 안전진단 선행 우선, 빛 공해 우려
인근 주민들 통행로 대체 뚜렷한 대안 전무…주차공간 부족 지적

“해저터널은 통영과 미륵도를 연결하기 위해 건설된 터널이다. 특히 봉평동에서 도천동을 잇는 최적의 도보 통행로다. 그런 곳을 새로운 관광지 발굴이라는 명목으로 뚜렷한 대책 없이 추진하는 것은 옳지 않다. 통영시가 관광 상품 개발에만 열을 올리고 시민들 편의는 뒷전이다”

통영시가 1,000만 관광도시 도약을 위해 특색 있는 관광자원 개발에만 편향, 시민들의 편의는 뒷전이라는 지적이다.

특히 지난 10일 시청 회의실에서 열린 해저터널 리모델링 타당성조사 및 기본계획 수립용역 최종보고회에서 참석자들은 주차 공간 부족에 대한 지적과 주민들이 공감하는 통로 대책 마련이 우선돼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강석주 통영시장이 민선 7기 공약사항으로 ‘찾고 싶은 통영’ 추진을 통해 1,000만 관광도시 도약을 위해 남망산 디지털 파크 조성, 해저터널 리모델링 등 통영만의 특색 있는 관광자원 조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하지만 시민들은 통영시의 관광 상품화 개발에만 치우친 행정력을 비판, 시민편의를 위한 대책 수립이 우선돼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더욱이 해저터널 리모델링 사업대상지는 경상남도 문화재보호조례에 따른 문화보존영향 검토대상구역이자 문화재보호법에 따른 등록문화재구역이기에 사업추진 시 문화재 현상변경 허가도 필요한 상황이다.

통영 해저터널은 통영과 미륵도를 연결하기 위해 건설된 해저터널로 1931년부터 1932년까지 1년 4개월에 걸쳐 만든 동양 최초의 바다 밑 터널이다. 지난 2005년 9월 14일 등록문화재 제201호로 지정됐지만 노후화, 콘텐츠 부족으로 방문객 감소를 겪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통영시는 총길이 483m의 해저터널 영상 미디어 기반 리모델링 사업을 통해 인지도와 만족도를 상승, 2020년 기본 및 실시설계 통한 공사 착공, 2023년 공사 준공으로 통영시의 특화된 관광자원 중 하나로 재탄생 시킬 계획이다.

더욱이 해저터널에 첨단디지털 영상 기술을 접목, 바다 속을 걷는 듯한 VR/AR 공간을 구현할 계획이다. 나아가 세부 공간 연출계획으로 ‘해저터널 스토리텔링’ 구간을 설정, 해저터널의 문화재적 가치 조명과 통영운하의 변천사, 해저터널의 시대적 변모를 구성할 예정이다. 또 ‘환상의 바다’구간은 최첨단 디지털 영상기술을 이용, 심해 바다를 가상 수족관 형태로 구현한다. ‘통영의 바다’ 구간은 실제수족관(후면 LED 패널 포함)을 곡면 아치형으로 설치, ‘미래의 바다’ 구간은 미래 인류가 꿈꾸는 바다의 이미지를 디지털 영상기술을 활용, 파노라마 형태로 보여줌으로써 바다의 VR/AR 공간을 구현한다.

‘통영관광 입체영상’ 구간은 통영전경과 해양관광, 통영의 섬여행, 통영의 축제와 해양레저, 통영의 문화예술, 통영의 대표적 먹거리 등을 입체영상으로 구성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현재 해저터널 부설주차장은 대형 5대, 승용차 50대, 장애인 전용주차구역 5대 등 주차가능 구역이 총 60대에 불과, 추후 원활한 해저터널 운영을 위해선 주차 공간 확보가 절실하다.

또한 해저터널을 유료로 운영, 현재 해저터널을 통행로로 이용하는 주민들에 대한 대책도 제시돼야 한다는 목소리다.

이를 두고 용역업체는 ▲통행카드 발급 ▲터널 양쪽 벽면 별도 통행로 확보 ▲충무교 양 끝 단 엘리베이터 설치 ▲해저터널(도천동~미수동) 셔틀버스 운행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지만 카드발급 대상자 선정의 문제, 입·출구 혼잡 초래, 시설설치에 따른 추가예산 소요, 어르신들의 불편 상존이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또한 건설 90년 가까이 된 터널로 사업 추진 전 구조물에 대한 안전진단이 선행, 터널내부 공간상 제약으로 최신 디지털 영상기법만을 활용해 공간구성은 지양해야 한다.

봉평동 주민A씨는 “해저터널은 봉평동과 도천동을 잇는, 크게는 미륵도와 통영시를 잇는 통행로다. 평소에는 학생들도 통학로로 많이 사용하고, 주민들 역시 많이 다니는 곳이다. 그런 곳에 리모델링을 추진하고 입장료까지 징수 받는다면 인근의 주민들은 납득하지 못할 것이다. 주민들이 충분히 공감할 수 있는 대책이 수립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 “지금 통영시는 기존 시민들의 휴식공간들을 관광 콘텐츠로 발굴, 관광객 유입과 콘텐츠 유료화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 관광객들을 위한 사업 추진도 좋지만 정작 통영시민들을 위한 시책 추진에는 소극적인 것 같다. 무분별한 개발보다는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행정을 펼쳐야 한다”고 우려를 표했다.

 

강송은 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2

관련기사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