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국립공원 내 국민의 삶 개선 위한 규제완화 필요”

기사승인 2019.05.24  09:29:21

공유
default_news_ad1

- 정점식 의원, 국립공원 내 주민들 생활 고려 유연한 운영 강조
지난 16일 해당 지역주민과 한려해상국립공원 구역 조정 논의

한려해상국립공원의 구역 조정을 앞두고, 해당 지역 주민들의 제도개선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정점식 의원(자유한국당, 통영시고성군)은 지역 주민들의 고충을 적극 수용, 지난 16일 오후 2시 의원회관 집무실에서 문성덕 시의원(산양읍, 한산면, 욕지면, 사량면)을 포함한 해당 지역주민들과 환경부 및 국립공원공단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해당 현안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 정점식 의원은 한려해상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지역에서 생활을 영위하고 있는 국민들을 고려한 법집행 등을 정부에 강력히 촉구했다.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은 ‘자연공원법’ 제15조에 따라 10년마다 국립공원계획의 타당성을 검토 및 변경해야 한다. 환경 변화를 고려해 공원구역과 용도지구 그리고 시설의 적정성을 다시 검토하려는 취지이다.

특히 한려해상국립공원의 구역 조정을 포함한 제3차 검토·변경은 내년 연말까지 완료하는 것으로 예정돼 있다. 이를 앞두고 한려해상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지역에서 생활하고 있는 지역 주민들의 구역 재조정 요구가 커지는 상황이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지역 주민들은 “현장조사 때 지역민의 우려를 반영, 추진해달라”며 한목소리로 주장했다.

이들은 “국립공원에 도로가 속해 있어 산불 같은 재난발생 시 헬기 착륙 등이 어렵다”며 현실적인 애로사항을 토로했다.

또한 “국립공원이기 때문에 관광편의시설조차 제대로 마련하지 못해 관광객이 찾아오지 않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며 규제완화를 촉구하기도 했다.

정점식 의원은 “한려해상국립공원을 지정한 목적은 해상환경의 보존”이라는 원칙을 상기시키며, “국립공원 환경을 훼손하기 때문에 무분별한 허가는 지양해야 하나, 공원 안의 국민들의 삶을 고려한 규제완화는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공원현장에서의 불법단속은 정부가 법집행자로서 유연성을 가지고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정 의원은 “국립공원 조정을 위한 현장조사에서 현지 주민들의 의견을 청취하는 일이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 국립공원공단 현지 사무소와 지역사회가 협의체를 통해 충분히 의견을 나눠달라”고 주문했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