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공사기간 40개월 너무 길다. 단축시킬 방법은 없나”

기사승인 2018.06.14  17:57:45

공유
default_news_ad1

- 통영항 동호만 유류부두 및 물양장 확대공사 주민설명회
정량동 동호만 내 수협 1·2 부두…사업비 200억 2천만 원

“이 사업은 어업인들을 위한 사업이다. 공사 시 발생하는 어느 정도 피해는 저희가 감수할 생각이다. 근데 공사기간 40개월은 너무 길다. 어민들 위판행위에 타격을 입을 것 같은데, 공사기간을 단축시킬 방법은 없나”

통영항 이용 어선의 유류공급 수요증가에 대비, 동호만의 혼잡 해소 및 항만 기능 회복과 이용 효율성을 제고하기 위한 사업이 기본 및 실시설계, 지반조사, 지형측량 및 수심측량을 마치고 본격 추진된다.

특히 동호만은 통영수협 등 4개 수협이 산재해 수산물 위판판매, 활어하역 등의 수산물 유통기지로 선박수리 철공단지가 조성돼 있고 통영시와 인근 거제시 등 선박수리 항으로 이용되고 있어 수협 유류공급기지로 활용하기에 적합하다는 설명이다.

해양수산부 마산지방해양수산청은 지난 11일 통영수협 회의실에서 동호항 유휴부두 및 물양장 확대공사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주민설명회를 개최했다.

용역 총괄 수행을 맡은 ㈜도화엔지니어링은 해당 사업의 휴식·보급 기능의 유류부두 및 물양장 확대조성을 위한 과업 수행을 지난해 5월부터 약 14개월가량 진행했다.

과업대상 위치는 통영시 정량동 동호만 내 수협 1, 2부두로 전체사업비는 총 200억 2천만 원이 소요될 예정이다. 공사기간은 총 40개월로 1, 2부두 각각 20개월씩이다.

용역 수행 관계자는 평면배치계획안으로는 항만기본계획 변경 필요를 밝히며 “민원 최소화를 위해 기존 남방파제 배후에 위치한 어선부두 일부를 유류부두로 변경한다는 추진협의체 협의안으로 공동주택과 이격, 어선부두 기능 일부 상실한다는 특징이 있다”고 밝혔다.

또 방충재 형식 선정에 있어서는 “‘OV-Type’이 흡수에너지가 커서 선박 손상이 적다. 또한 공사비가 저렴하고, 시공사례가 다수”라며 “경제성, 장기적 유지관리 및 선박 접안 안전성 등이 유리한 OV-Type 방충재를 선정하고 선박(20GT) 접안을 고려해 방충재 배치간격은 3.0m로 적용할 것”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어선의 규모에 의한 계선주 규모는 500톤급 어선 견인력을 고려해 250kN 계선주를 12m 간격으로 배치, 250kN 계선주 사이에 추가로 50kN 계선주를 설치, 설치 위치는 법선에서 0.5m 이격해 설치하는 안을 내놨다.

특히 급유선 및 부잔교 이설계획으로는 공사 중 간섭이 예상되는 급유선과 어선 부잔교의 이설 비용은 각 2회 반영한다는 설명이다.

향후추진계획으로는 7월 용역 준공, 2018년 11월 물양장 확대공사 착공 예정으로 2022년 3월 물양장 확대공사 준공 예정이다.

(사)자율관리어업 통영시연합회 이기만 회장은 “해당 사업 추진을 위해서 어민들은 기존 물양장의 어구 및 장비들을 미수당동항으로 옮기고 있다. 해당 사업은 어업인들을 위한 사업으로 어업인, 어촌계장들의 협의도 끝난 상황이다. 공사 시 발생하는 피해부분도 어민들이 어느 정도는 감수할 생각을 다들 가지고 있다”고 말했으며, 연안통발선주는 “공사기간이 40개월이면 너무 길다. 3년 반이 넘는 시간이다. 어민들 위판행위에 방해가 되고 공사가 길어지면 인근 주민, 어민들이 불편해 질 것이다. 발주처에서 예산을 서둘러 확보해 사업을 진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정량동 어촌계 관계자는 “이번 사업 진행으로 정량어촌계 어민들이 피해를 받을 수 있다. 대책을 세워야 한다. 정량동 어촌계 어민들이 마음 놓고 조업할 수 있는 날이 빨리 와야 된다”고 요구했다.

한편 이날 ‘통영항 수산자원조사선 접안시설 기본 및 실시설계용역 주민설명회’도 함께 진행됐다.

이번 사업은 통영시 인평동 해역일원에 진행, 지난해 9월부터 오는 9월까지 용역을 수행한다.

용역을 맡은 한국항만기술단 관계자는 “기후변화 및 국제 수산 환경 변화와 한·일, 한·중 어업협정에 대응하기 위한 수산자원조사센터 건립에 따른 국가재산인 수산자원조사선을 안전하게 관리하기 위한 접안시설 기본 및 실시설계도서 작성”을 과업의 목적으로 밝히며 △수산자원 조사선 계획 평면배치계획-해수부와 교육부의 최종 협의 후 평면결정 예정 △준설 및 매립 △단면계획 등을 보고했다.

강송은 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