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통영시 ‘고용위기지역 지정’ 후속조치 전개

기사승인 2018.04.13  12:05:05

공유
default_news_ad1

- 교육훈련·취업지원 등 지원책 강구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 지정 건의

통영시가 고용위기지역으로 결정되자 시가 그에 따른 다양한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지난 3월 23일 고용노동부에 고용위기지역 지정을 신청, 지난 5일 산업경쟁력 강화 관계장관회의에서 고용위기지역에 선정됐다.

고용위기지역 지정으로 근로자·실직자의 생계 부담 완화, 재취업 및 직업훈련 기회 확대, 고용유지 및 일자리 창출 등 다양한 지원방안이 마련된다.

또 정부 부처별 협력업체 및 지역소상공인 지원, 대체·보완산업 육성, 지역경제 활성화 등 지역대책은 별도로 마련 추진될 계획이다.

시에서는 이와는 별도로 일자리사업을 추가로 발굴해 중앙에 건의하는 등 고용위기에 적극 대처하고 중앙부처에 건의한 사업 중 확정된 사업에 대한 신속한 추진을 준비 중이다.

시는 고용노동부 통영지청과 연계한 일자리사업의 적극 추진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고 실의에 빠져 있는 조선업 근로자와 그 가족에게 지역사회 구성원으로 살아 갈 수 있도록 교육훈련, 취업지원 등 각종 지원책을 강구해 나갈 계획이다.

또 조선산업의 침체로 인한 지역경제가 심각하게 위축돼 고용위기지역 외에도 기업 및 소상공인 금융 및 재정지원, 새로운 산업의 육성을 위한 산업기반시설 확충 등 산업위기대응특별지역으로 지정해 줄 것을 경남도와 산업통상자원부에 건의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한편 2016년 7월부터 조선업을 특별고용지원업종으로 지정, 지난해 7월 지정기간을 1년 연장해 지원 중인 조선업 특별고용업종 지정 기간 역시 오는 12월 31일까지 6개월 연장 지원받게 됐다.

김영화 기자 dal3117@naver.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